대구 이슬람사원 옹호단체들 “북구청, 사태 악화시켰다”

[대구=뉴시스]정재익 기자 =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사원 건립 논란이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종교 문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사원 설립을 지지하는 단체 등이 집중행동을 벌여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은 18일 오전 11시 대구 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구청은 이슬람사원 갈등을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수 있던 시기에 잘못된 행정처분으로 사태를 악화시켰다”며 “공사 과정에서 무슬림 유학생들이 겪고 있는 혐오와 차별에 대한 단호한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이슬람사원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 등 3개 단체에서 70~8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오후 1시30분부터 4시까지 이슬람사원 공사 현장을 방문하고, 경북대학교에서 간담회 및 기독교 예배를 하는 등 집중행동을 이어갔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북구청은 이슬람사원 논란에 대한 해결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체육관광부 기독교 담당 종무관 등 4명은 이날 오후 3시 북구청을 방문해 사원 건립 논란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파악했다.

북구는 17일 배광식 구청장을 중심으로 사원 건립 반대 측 주민의 주택을 매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사원 공사현장 인근 피해가 가장 많은 3~4곳의 주택을 매입하는 사항을 검토했으며, 주민들이 매도를 결정짓는다면 즉시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9월 이슬람사원 공사 중지 처분 취소 최종 판결에서 사원 공사는 적법하다는 판결을 확정한 바 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공사장 인근에 돼지머리를 전시하고 바비큐 행사를 여는 등 거세게 반발, 무슬림과 주민 간 갈등이 3년째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jikk@newsis.com


–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30118_0002163917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error: Content is protected !!